주호영 "이준석, 참을 수 없는 입의 가벼움"

주호영 "이준석, 참을 수 없는 입의 가벼움"

letter 06.10 10:03

0004806943_001_20210610100302242.jpg?type=w647

 

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이준석 후보를 향해 "참을 수 없는 그 입의 가벼움으로 범야권 전체가 위기에 내몰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"고 꼬집었다.

이어 "윤 전 총장과 관련해 '형사적 문제라면 덮을 수 없다'고 말해 세간의 비판을 받은 지 며칠 지나지 않았다"며 "우리는 지금 국민의힘 당대표를 뽑는 선거 중에 있다. 대선이라는 건곤일척의 전쟁을 치러야 하는 선봉장을 정하는 것"이라고 주장했다.

주 후보는 "훈수나 두는 정치평론가가 아닌 당대표의 한마디 한마디는 정치와 사회 전체에 상당한 파급력을 가진다"며 "경솔한 표현 하나가 쓸데 없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, 불화를 일으킬 수 있는 것"이라고 강조했다.